비움.

“속이 가득 찼다고 소리를 내는 게 아닙니다. 악기는 비어 있기 때문에 올리는 겁니다.” 연습중이던 지인은 첼로의 활을 들고 소리를 튕겨내고 있었다. 그는 내게 첼로의 속이 비어있다는 것을 사람들이 잘 모른다며 텅빈 속을 보여주었다. “한번 비워보세요. 내면에서 울리는 자기의 외침을 듣게 됩니다.”

-전경일의 < 아버지의 마음을 아는 사람은..> 중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