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렇습니다!

모든 살아있는 것은 그렇습니다.
죽음도 살아가는 모습으로 생각해야 합니다.
이 다음 생을 하나의 새로운 시작으로 생각하면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.

평소부터 그런 생사관을 갖는다면 순간순간 사는 일이 그렇게 막막하지 않습니다.
죽음이 두려울 수가 없습니다.

그 대신 순간순간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새롭게 챙겨야 합니다.

죽음 앞에서는 모든 것을 다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.

인생의 종점에서 용서 못할 일은 없습니다.
한 세상 업의 놀음에서 풀려나야 합니다.

-법정(일기일회)-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